연합뉴스

서울TV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뮤직비디오 공개 ‘가슴 먹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6만 257명’

다큐멘터리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가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지난 16일까지 모은 누적 관객 수다. 박스오피스 역시 11일 이후 여전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는 같은 날(11월 27일) 개봉한 ‘빅매치’(현재 116만8931명)보다 앞선 기록이다.

이처럼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는 국내외 대작들을 모두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한국독립영화 저력을 맘껏 뽐내고 있다. 다큐멘터리의 묵직한 진정성으로 관객들과 뜨거운 공감을 나누고 있는 중이다.

17일 영화의 제작사인 아거스필름은 이러한 관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뮤직비디오 영상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 영상은 영화의 엔딩곡인 ‘같은 곳을 바라보며’의 아름다운 선율 위에 두 노부부의 모습을 담았다.



뮤직비디오 영상은 바람이 부는 마을을 배경으로 마을의 다리와 개울가 등 할아버지와의 추억이 고스란히 담긴 장소에서 할머니가 홀로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어 할아버지와 함께 했던 행복한 추억들을 회상하는 장면들은 백발 노부부의 다정한 한 때를 떠올리게 한다. 추억이 된 이들의 모습은 먹먹한 감동과 함께 따뜻한 미소를 동시에 자아낸다.

특히 비가 내리는 마당 뒤편에서, 친구를 잃은 채 홀로 있는 공순이와 그를 바라보는 할머니의 모습은 누군가 떠난 빈 자리가 주는 묵직한 울림을 전한다.

한편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의 연출을 맡은 진모영 감독은 “영화에 보내주시는 큰 사랑에 너무나 감사드린다. 하지만 영화의 주인공인 강계열 할머니와 가족들에게 쏟아지는 지나친 관심이 그들에게 독이 될까 염려 된다”며 작품에 대한 감사와 함께 할머니를 아끼는 마음을 전했다.

이어 진 감독은 “영화에 대한 사랑으로 할머니의 안부에 대한 관심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그 궁금증은 저희 제작진이 답해드리도록 할 테니, 부디 할머니께 직접적인 취재나 방문 요청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CGV아트하우스, 대명문화공장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