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애완 보아 뱀에 먹이주는 장면 찍어올렸다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애완 뱀에게 먹이 주는 장면을 찍어 SNS상에 올린 남성이 봉변에 처했다.

17일(현시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안드레이 게네랄로프(32)가 자신의 애완 보아 뱀에게 앵무새, 기니피그, 쥐, 고양이 등을 먹이로 주는 영상을 SNS상에 유포시켜 체포될 위기에 처해있다고 보도했다.

보아 뱀은 크고 육중한 몸을 가진 뱀의 일종으로 북아메리카, 중앙아메리카, 남아메리카, 카리브 해 등지에서 서식한다. 크기는 약 4m까지 자라며 무게는 27kg에 이른다.



영상을 보면, 게네랄로프가 자신의 보아 뱀에게 기니피그를 먹이로 주는 장면이 담겨 있다. 잔뜩 겁을 먹은 기니피그. 보아 뱀이 기니피그를 쏜살같이 잡아챈 후, 질식시켜 죽인다. 그가 보아 뱀 우리에 손을 넣어 기니피그가 죽었는지 확인한다.

그가 올린 잔인한 영상들에 분노한 누리꾼들이 체포 청원운동을 시작한 결과, 4000여 명 이상의 사람들이 서명에 참여했으며 누리꾼들은 서명과 함께 그를 체포해달라고 검찰청을 찾은 상태다.

체포 청원운동에 참여한 티그란 에브도키모프(28)는 “남자의 행동이 너무나 역겹다”며 “그러한 잔인한 영상을 찍고 그것을 즐기는 행위는 매우 아프거나 위험한 사람들의 짓”이라고 전했다.

반면 게네랄로프의 친구 레오폴드 폴리야코프(35)는 “게네랄로프는 매운 가정적인 사람”이며 “그가 집에서 고양이 3마리를 키우고 있지만 학대의 흔적을 본 적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세르게이 리트비넨코 검사는 “그의 동영상이 더는 보이지 않는다”며 “그의 행방을 아는 분들은 검찰이나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영상= dodonew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