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김정은 암살 소재 영화 ‘인터뷰’, 테러위협에 결국 상영 취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김정은 제1위원장의 암살을 소재로 한 코미디 영화 ‘인터뷰’가 25일 예정됐던 극장 개봉을 취소한다고 소니 픽처스(이하 소니)가 17일 밝혔다.

소니는 “극장 업체 대다수가 영화를 상영하지 않기로 한 점을 고려해 우리는 25일 예정됐던 극장 개봉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니는 특정 단체의 테러 위협과 관련해 “영화 배급을 막으려는 뻔뻔한 노력에 깊은 슬픔을 느낀다. 그 과정에서 우리 회사가 손해를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소니를 해킹한 자칭 ‘GOP(평화의 수호자)’라는 단체는 16일 “영화를 개봉할 경우 9·11테러 같은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에 테러 위협을 의식해 미국 대형 극장 체인인 리걸 엔터테인먼트 그룹 등 극장 업체 대다수가 상영 계획을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영 취소 소식이 알려지면서 해커의 위협에 굴복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깅리치 전 하원의장은 “미국이 첫 번째 사이버 전쟁에서 패배하는 결과를 낳았다”며 “매우 위험한 선례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소니가 4400만 달러(약 480억원)를 들여 제작한 ‘인터뷰’는 당초 미국, 캐나다를 시작으로 전세계 63개국에서 개봉할 계획이었다. 외신들은 이번 개봉 취소로 소니는 약 7000만 달러(약 771억원)를 날릴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영화 ‘인터뷰’는 김정은 위원장의 인터뷰 기회를 잡은 미국 토크쇼 진행자와 연출자가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김정은 암살 지령을 받으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코믹하게 그린 영화다.

사진·영상=유튜브, Sony Pictures Entertainment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