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휘트니 휴스턴 노래로 자장가 부르는 여성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기를 안고 휘트니 휴스턴(Whitney Houston)의 노래를 자장가로 부르는 한 여성의 영상에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이 모이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지역방송 WLTX19 등 외신들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섬터에 거주하는 킴벌리 헨더슨이라는 여성이 자신의 한 살된 딸을 재우기 위해 부른 자장가가 화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영상을 보면, 킴벌리가 아기를 감싸 안은 채 감미로운 목소리로 자장가를 부른다. 킴벌리가 부르는 노래는 휘트니 휴스턴의 ‘하우 윌 아이 노우(How will I know)’라는 곡. 이 곡은 휘트니 휴스턴이 1985년에 발매한 자신의 이름과 동명의 데뷔 앨범 ‘휘트니 휴스턴(Whitney Houston)’에 수록된 곡으로 사랑에 막 빠진 여성의 감정이 잘 녹아 있는 곡이다.

그러나 킴벌리는 기존 휘트니 휴스턴의 곡이 매우 발랄한 느낌의 노래이기 때문에 지난 6월 이 곡을 잔잔한 느낌으로 새롭게 편곡한 샘 스미스(Sam Smith)의 버전으로 노래했다. 엄마가 직접 불러주는 감미로운 자장가에 아기의 두 눈이 스르르 감긴다.

한편 지난 8일 유튜브에 올라온 해당 영상은 현재 62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Kimberly Henderson/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