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헬륨 풍선 90개 묶어 고도 2km 상공 비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 천 개의 풍선을 집에 매달아 모험을 떠나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업(Up)’의 한 장면이 실제로 재현됐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스카이다이버 에릭 로너(Erik Roner)라는 남성이 헬륨 풍선 90개를 매단 의자를 타고 비행에 도전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에릭 로너는 오직 풍선 90개의 힘으로만 8000피트(2.4킬로미터) 상공까지 도달 후 스카이다이빙으로 지상에 내려오며 풍선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영상을 보면, 커다란 풍선에 하나씩 헬륨가스가 주입되고 이 풍선들은 접이용 의자에 고정된다. 형형색색의 헬륨 풍선 90개가 고정된 의자에 에릭 로너가 탑승하자 사람들은 다 함께 카운트다운을 센다.

잠시 후 의자에 고정된 줄은 끊어지고 에릭로너가 탑승한 의자는 하늘로 솟구치기 시작한다. 얼마 지나지 않아 에릭 로너는 발아래 까마득한 풍경에 소리를 지른다. 애니메이션에서나 가능할 것 같았던 풍선 비행이 성공하는 순간이다.

고도가 점점 높아짐에 따라 풍선들은 하나씩 터지기 시작하고 에릭 로너는 약 8000 피트 상공까지 도달한다. 에릭 로너는 그제야 미리 준비한 산탄총으로 풍선을 터뜨리더니 아래로 몸을 던져 스카이다이빙을 즐긴다. 하늘을 가르며 끝없이 떨어지던 에릭 로너는 낙하산을 무사히 펼치며 지상에 성공적으로 안착한다.

지난 18일 유튜브에 게재된 해당 영상은 현재 33만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대단하다” “멋진 도전이다” “풍선비행이 실제로 가능하다니 놀랍다”라는 댓글을 남기고 있다.

사진·영상=Rockstar/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