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다리에서 투신하고도 멀쩡한 마약 투약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에게 쫓기던 마약 투약범이 다리에서 투신하고도 멀쩡히 걷는 모습을 보여 주위를 놀라게 했다.

2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멕시코 티화나의 도로 위 한 운전자의 카메라에 도로교 위에서 몸을 던지는 힐라리오 구하르도(35)라는 남성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구하르도가 옷을 벗고 소란을 피우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그러나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미 구하르도는 경찰을 피해 도로교에 매달리고 난 뒤였다.



영상을 보면, 웃옷을 벗어던진 채 도로교에 매달려 있던 구하르도가 다리 아래로 몸을 내던진다. 도로에 엎어진 상태로 떨어진 구하르도는 곧 몸을 일으키더니 자신을 찍고 있는 차량 쪽으로 유유히 걷기 시작한다. 구하르도는 갈지자로 걸을 뿐 크게 다치지는 않아 보인다.

목격자들은 “그가 떨어지고 난 후 계속 도로 위에 누워있을 줄 알았다. 그러나 그는 곧 일어나 부상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멀쩡하게 걸어 다녔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에 붙잡힌 구하르도는 마약에 취한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영상=Jorge Jr Fosado Lopez/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