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호주 야생모험가 ‘스티브 어윈’ 방송 중 뱀 물리는 순간 또다시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악어 사냥꾼’으로 유명한 작고한 ‘스티브 어윈’의 영상이 또다시 회자되고 있다.

지난 3일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2006년 당시 호주 야생 모험가 스티브 어윈(Steve Erwin)가 호주TV 출연 당시 뱀에 물리는 장면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영상을 보면 스티브가 1991년 호주동물원 인근 지역TV 방송 키즈쇼에 출연한 모습이 담겨 있다. 그가 파이썬(python: 비단뱀) 뱀 한 마리를 목에 감고 있다. 그가 뱀에 대한 설명을 진행자에게 하는 도중 파이썬이 스티브의 목을 문다.

갑작스러운 뱀의 돌발 행동에 스티브가 말을 멈춘다. 방송 스태프 중 한 명이 “무슨 일이냐?”고 묻자 스티브가 카메라로 잡으라며 뱀에 물린 상황을 설명한다. 카메라가 클로즈업되자 뱀이 그의 목을 놓아준다. 그를 문 파이썬은 다행히도 독이 없는 뱀. 예상치 못한 방송에 오히려 스티브가 스태프들에게 사과하며 영상은 끝난다.

한편 ‘스티브 어윈’은 지난 2006년 9월 4일 ‘바다에서 가장 무서운 것들’이라는 해양다큐멘터리 촬영 중 맹독을 지닌 노랑가오리의 꼬리 가시에 찔려 숨졌다.

사진·영상= TheMaskedGamer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