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승강기 안 아내 앞에서 총맞는 경찰, 무슨일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엘리베이터에 함께 탄 아내 앞에서 권총에 맞는(?) 경찰의 모습이 포착됐다.

6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켄터키 얼랭어 지역 경찰 대릴 쥬에(Darryl Jouett)가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머서 커먼즈 주차장 엘리베이터 안에서 아내가 지켜보는 가운데 자신의 실수로 발사된 총에 맞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CCTV 영상을 보면 비번인 쥬에가 저녁 식사를 마치고 아내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왼손 가득 물건을 든 그가 오른손을 이용해 바지 주머니의 권총을 꺼내 재킷 주머니로 옮기는 순간, 총알이 발사된다. 그가 손에 든 물건들을 떨어뜨리며 복부를 감싼 채 주저앉는다. 쥬에의 권총이 실수로 발사돼 그의 복부를 관통한 것.

곧이어 열렸던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고 놀란 핸드백에서 휴대전화를 꺼내 911에 응급전화를 건다. 잠시 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고 쥬에와 그의 아내가 짐을 챙겨 긴급히 엘리베이터를 뛰쳐나간다.

신시내티 경찰 측은 “대릴 쥬에 경관은 사고 직후 신시내티대학 메디컬센터로 이송돼 긴급 수술을 받았고, 지난 5일 퇴원해 집에서 회복 중”이며 “이번 사고과 관련해 함구 명령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운 나쁜 경찰관 대릴 쥬에는 경력 25년의 베테랑 경관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WCPO / Shazzy Mazzy22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