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쎄시봉’ 김희애 “한효주와 연기하기 부담스러웠다”,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희애가 영화 ‘쎄시봉’에서 후배 한효주의 40대 시절을 연기한 소감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쎄시봉’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희애는 “평소 한효주에게 호감이 있어서 좋았지만, 막상 함께 (연기)하려고 보니 부담스러웠다”고 입을 열었다.

영화 ‘쎄시봉’에서 김희애와 한효주는 ‘민자영’의 과거 20대와 현재 40대를 각각 연기했다. 민자영은 쎄시봉이 사랑한 단 한 명의 뮤즈로, 쎄시봉 모든 남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한 몸에 받은 인물이다.

김희애는 한효주와 2인1역을 연기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편집된 영상의 화면이 바뀔 때마다 내 모습에 깜짝 놀란다. 위축되기도 했지만 촬영할 때는 ‘내가 한효주다’ 생각하고 찍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한효주는 “나는 ‘김희애 선배님이 될 거다’ 생각하면서 찍었다”라고 말하며 “선배님의 20대 역할을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화답했다.



영화 ‘쎄시봉’은 한국 음악계에 포크 열풍을 일으킨 조영남, 윤형주, 송창식, 이장희 등을 배출한 음악 감상실 ‘쎄시봉’ 이야기로, 전설의 듀엣 ‘트윈폴리오’의 탄생 비화와 그들의 뮤즈를 둘러싼 애틋한 러브스토리로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영화는 당시 대중 음악계의 신성으로 떠오른 트윈폴리오(윤형주, 송창식)가 3명의 ‘트리오’였다는 가정으로부터 출발한다. 트윈폴리오의 실존 인물인 가수 윤형주와 송창식에 이어 가상 인물 ‘오근태’가 더해진 것이다.

영화 ‘쎄시봉’은 ‘시라노: 연애조작단’과 ‘광식이 동생 광태’ 등을 연출한 김현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김윤석, 정우, 김희애, 한효주의 조합으로 구성됐다. 2015년 2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더팩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