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그녀를 때려!” 명령에 소년들의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녀를 때려(Slap Her)”

6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 등 외신들은 이탈리아 온라인 매체 팬페이지(FanPage)가 제작한 가정 폭력 근절 캠페인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면서 해당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은 7세부터 11세 사이의 소년들이 인터뷰에 응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아이들은 가장 먼저 이름과 나이, 장래 희망을 묻는 인터뷰어의 질문에 하나하나 성실히 대답하며 자신을 소개한다.

잠시 후 소년들 앞에는 마르티나(Martina)라는 어여쁜 소녀가 등장한다. 마주한 소녀의 모습에 소년들은 다소 부끄러워하면서도 기분이 좋아 보인다. 인터뷰어는 소년들에게 “마르티나의 어디가 좋으냐“고 묻는다. 이에 소년들은 마르티나의 눈부터 손, 머릿결이 마음에 든다고 대답한다. 몇몇은 “마르티나 모든 것이 마음에 든다”면서 “마르티나의 남자친구가 되고 싶다”고 말하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이어 인터뷰어는 소년들에게는 마르티나를 쓰다듬어 보라는 주문을 한다. 소년들은 조금 망설이는 듯하더니 마르니타의 옷과 뺨을 쓰다듬는다. 마르니타에게 웃긴 표정을 지어 보이라는 계속되는 인터뷰어의 주문에도 소년들은 순순히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만들어 보인다.

그런데 잠시 후 소년들의 표정은 잔뜩 경직된다. 앞서 인터뷰어가 “그녀를 세게 때려”라는 마지막 주문을 했기 때문. 소년들은 하나같이 당황해하고 울상을 더니 모두 “싫어(No)!”라며 마르니타를 때리라는 제안을 거절한다.

그 이유를 묻자 소년들은 “여자를 때리면 안 된다”, “마르티나가 다치는 것을 원치 않는다”, “난 남자니까”라는 등의 멋진 대답을 내놓는다.

영상이 공개되자 일부에서는 영상 속 소녀 마르티나를 자신의 허락 없이 만지게 하는 것 또한 일종의 폭력이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그러나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가정폭력에 대한 인식을 고취시키게 하는 영상이라고 호평하는 분위기다.

한편, 허핑턴포스트는 16세부터 70세 사이 이탈리아 여성이 평생 육체적·성적 폭력을 당하는 비율은 전체 여성의 32퍼센트에 이르며, 이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가정 폭력이라는 UN의 통계를 빌려 이탈리아에서 가정 폭력 문제는 매우 심각하다고 전했다.

사진·영상=Fanpage.i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