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스키 점프 선수의 아찔한 추락 사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키 점프 선수의 아찔한 추락 순간이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쇼프쇼펜에서 열린 제63회 포힐스 스키점프 대회 두 번째 라운드에서 스위스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시몬 아만(34) 선수가 착륙 직후 중심을 잃어 땅에 머리를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슬로프 정상에서 활강하는 아만 선수의 모습이 보인다. 그의 속력은 시속 92.9km. 잠시 후 그가 점프 지점에서 도약해 136m를 날아 착지한다. 하지만 기분도 잠시. 그가 앞으로 쏠린 무게중심을 견디지 못하고 머리를 땅에 부딪치며 20여m를 쓸려 내려간다. 움직임없는 그에게 경기 관계자들이 뛰어간다.

AFP 통신 등 외신들은 “얼굴 부위가 피로 흥건한 아만이 의식을 잃은 채 응급구조대의 들것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면서 “다행히 아만은 오후 2시께 병원에서 의식을 되찾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번 대회의 우승은 1차에서 137.5m, 2차에서 136.5m를 날아 총점 288.4점을 획득한 오스트리아 마이클 헤이베크(24)가 차지했다.

사진·영상= ski90123asevgisback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