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전 남친 집 굴뚝에 갇힌 알몸女…눈물겨운 사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5세 여성이 전 남자친구 집 굴뚝에 낀 채로 발견돼 구조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BS 뉴스 등 외신들은 캘리포니아주(州) 우드크레스트에서 35세 여성이 알몸으로 굴뚝에 끼어 있다가 소방관들이 출동하고 나서야 2시간 만에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여성과 토니 에르난데스라는 남성은 아이를 셋이나 낳았지만, 결혼은 하지 않았고 별거 중인 상태였다. 여성은 법적인 문제로 아이들과의 접근이 금지되어 있었다. 여성은 아이들을 보고 싶었지만 별다른 방법이 없자 새벽 5시경 굴뚝을 통해서 집으로 들어가는 방법을 택했다. 그러나 굴뚝의 크기는 가로 세로 각 30cm 크기로 매우 좁았다. 굴뚝에 몸이 끼어버린 여성은 입고 있던 옷을 모두 벗어 던지며 탈출을 시도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어쩔 수 없이 여성은 소리를 질러 토니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토니는 곧 소방서에 신고했다. 소방대원들이 출동한 이후에도 구조작업은 쉽지 않았다. 결국 소방대원들은 굴뚝과 난로를 부수기에 이르렀고 여성은 알몸 상태로 두 시간 만에 구조될 수 있었다.

다행히 지역 병원으로 이송된 여성은 가벼운 부상만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여성의 전 남자친구 토니 에르난데스는 “저런 방법으로 행동하는 것은 아이들에게 좋지 않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사진·영상=CAL FIRE Riverside/트위터, CressWellPartner/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