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지하철 쩍벌女’에 대한 승객들 반응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하철에서 다리를 쩍하고 벌린 ‘쩍벌남’을 만나 한 번쯤 눈살을 찌푸려본 적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쩍벌녀’는 어떨까?

5일(현지시간) 미국 온라인 뉴스 매체 ‘MIC(마이크)’는 지하철 쩍벌남과 쩍벌녀에 대한 뉴욕 시민들의 반응을 관찰한 실험 영상을 공개했다.

실험의 내용은 이렇다. ‘MIC’의 기획자 닉 하이츠는 쩍벌남으로 에디터 리즈 플랭크는 쩍벌녀로 각각 뉴욕지하철에 오른다. 그리고 승객들로 붐비는 전동차 안에서 두세 자리를 차지하고 앉은 쩍벌남과 쩍벌녀의 행동에 뉴욕 시민들의 반응을 몰래카메라에 담아낸다.



영상을 보면, 가장 먼저 닉이 지하철에 오른다. 좌석에 앉은 닉은 다리를 벌려보지만 승객들은 늘상 있는 일인 양 크게 관심을 두지 않는다. 반면 리즈의 경우에는 다리를 벌리고 앉아 두 자리를 차지하자 수많은 승객들이 리즈를 응시한다. 보기 드문 ‘쩍벌녀’의 등장에 온라인 상에 올리기 위해서인지 사진을 찍는 사람들도 있었다.

쩍벌남의 경우가 반응이 없자 닉은 더욱더 넓게 다리를 벌려보기도 하고 전동차 안이 승객들로 가득 붐벼도 버젓이 가방을 옆자리에 올려놓기도 한다. 물론 이를 지적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그러나 쩍벌녀에 비하면 쩍벌남에게 승객들은 관대했다.

실험을 마치고 쩍벌남 닉과 쩍벌녀 리즈는 실험 소감을 나누는데, “불편했다”는 리즈와 달리 닉은 “다리를 넓게 벌리고 앉으니 권력을 얻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MIC’는 “보디랭귀지가 곧 당신을 만든다”라는 하버드대학 에이미 커디 교수의 TED강의 등을 통해, 남성들이 다리를 벌리고 앉는 행동은 권력감을 느끼게 해 전동차 내 성추행 등의 문제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실험 영상은 미국 사회에서 최근 사회적 캠페인으로 급부상한 ‘쩍벌남(manspreading)’이 잘못됐다는 인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제작된 영상으로 현재 53만 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Mic Video/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