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자비에 돌란 감독작 ‘아이 킬드 마이 마더’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67회 칸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자비에 돌란(26) 감독의 데뷔작 ‘아이 킬드 마이 마더’가 오는 15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자비에 돌란 감독은 제67회 칸영화제에서 ‘마미’로 장 뤽 고다르의 ‘언어와의 작별’과 함께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며 당당히 거장의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그의 데뷔작 ‘아이 킬드 마이 마더’는 매일 같이 싸우고 화해하기를 반복하는 질풍노도의 16살 소년 ‘후베르트’와 변덕스러운 엄마 ‘산탈’의 치열하고도 리얼한 애증 보고서로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영화의 수입과 배급을 맡은 엣나인필름 측은 개봉에 앞서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번 티저 예고편을 통해서 독특하고 과감한 앵글과 강렬한 색채, 인상적인 사운드 활용 등 ‘돌란 시그니처’라 불리는 영상 언어의 향연을 엿볼 수 있다. 또한 연출은 물론 연기자로 참여한 열아홉 자비에 돌란의 어린 시절 모습도 엿볼 수 있다.

특히 “난 더 이상 엄마의 아들이기 싫다”고 분노의 감정을 내뱉다가도 이내 “엄마 사랑해요”라며 애틋한 고백을 전하는 후베르트의 모습은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동시에 누구나 한번쯤은 겪어 봤을 ‘애증’이라는 감정에 대해 솔직한 공감을 이끌어낸다.





그의 최근작 ‘마미’는 ‘엄마’라는 존재의 위대함과 강인함을 드러내, 보다 성숙한 시선을 보여주었다면 ‘아이 킬드 마이 마더’는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모티프로 해 변덕스러운 사춘기인 십대의 시선으로 바라본 엄마를 향한 사랑과 증오를 담아냈다.

두 작품에 대해 자비에 돌란 감독은 “‘아이 킬드 마이 마더’때를 생각하면 나는 아마도 엄마를 벌주고 싶었던 것 같다. 그로부터 겨우 5년이 지났는데, 이제 난 ‘마미’를 통해 엄마의 복수를 청하고 있는 것 같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엣나인필름 측은 “‘엄마’라는 공통된 소재로 전혀 다른 세상을 그려 낸 이 두 작품은 자비에 돌란의 놀라운 성장을 확인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영상=엣나인필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