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기에게 권총 가지고 놀게한 철없는 엄마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젊은 엄마가 아기가 총을 가지고 놀게 방치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미국 NBC 뉴욕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아기의 엄마 토니 윌슨(22)과 동거남 마이클 반스(19)가 한 살 된 딸이 권총을 가지고 노는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한 사건을 소개했다.

인디애나주(州) 에번즈빌 경찰은 권총 밀매를 하는 반스를 검거하는 과정에 그의 휴대전화에서 문제의 동영상을 발견했다.

영상에는 권총을 손에 들고 있는 아기가 침대 위에 앉아 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아기는 이미 총기에 익숙한 듯 장난감처럼 자연스럽게 들고 있다. 더욱이 권총의 방아쇠 쪽에 고사리 같은 아기의 손가락이 위치하고 있다. 이어 아기는 총구를 자신의 입으로 가져가기도 하고 총을 쏘는 시늉까지 한다.

더군다나 동영상을 찍고 있던 반스가 입으로 총소리를 내며 아기에게 총쏘기를 부추기는 어처구니없는 행동을 하는 것도 확인할 수 있다.



이런 어이없는 상황이 담겨있음에도 불구하고 엄마인 윌슨은 딸이 그저 공기총을 쥐고 있었던 것 뿐이라고 항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40구경 권총이 분명하다고 밝히며 그녀의 주장을 일축했다.

결국 윌슨은 치명적인 무기를 아기가 가지고 놀게 한 아동방치 혐의로 기소됐으며 그녀의 딸은 보호소로 옮겨졌다.

사진·영상=TODAY NEW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