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뒤공중제비로 지하철 승강장 뛰어넘는 사나이,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위험한 묘기를 인스타그램에 올린 남성이 결국 경찰 조사를 받게 될 위기에 처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최근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파크 스트리트 역 승강장 사이를 ‘뒤공중제비’라 불리는 ‘백플립’(backflip)으로 넘은 파쿠르 전문가 딜런 폴린(Dylan Polin·23)이란 이름의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고 보도했다.

파쿠르(Parkour)는 맨몸으로 도시의 건물이나 다리, 벽 등을 오르거나 뛰어넘는 행동으로 프리러닝(Free Running), 야마카시(Yamakasi) 등으로 불린다.



보스턴 남쪽 도시 노우드에 사는 폴린이 지난 9일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영상에는 레드라인 열차가 승강장으로 들어오기 3분 전의 상황에서 한쪽에서 뛰쳐나와 승강장 사이를 뒤공중제비로 훌쩍 뛰어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을 올린 폴린은 “몇 년 동안의 꿈이 실현됐다”며 “마침내 레드라인 기차 트랙을 뛰어넘었다. 2014년의 끝으로 가는 매우 큰길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매사추세츠 교통국 경찰 대변인 조 페사투로는 “믿을 수 없을 만큼 바보 같고 매우 어리석은 행동”이라며 “그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사진·영상= Dylan Polin Instagram / nightyy 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