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첫 바깥나들이 나선 새끼사자 세 쌍둥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우드랜드 파크 동물원(Woodland Park Zoo)의 사자 가족이 가족 소풍에 나섰다.

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의 지역방송 Q13 폭스 뉴스(Q13 Fox News) 등은 지난해 10월 워싱턴 주(州) 시애틀에 위치한 우드랜드 파크 동물원에서 태어난 새끼사자 세 쌍둥이가 지난 6일 엄마 아빠 사자와 함께 첫 바깥나들이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날 새끼사자 세 쌍둥이는 부모 사자와 함께 약 한 시간 동안을 거닐며 바깥세상을 경험했다.



영상 속 새끼사자 세 쌍둥이는 부모 사자의 보호 아래 바깥세상을 만끽한다. 새끼사자들은 바깥세상을 신기한 듯 뚫어져라 쳐다보기도 하고 이곳저곳을 뛰어다니며 신나는 모험을 즐긴다.

우드랜드 파크 측은 “새끼사자들은 어제까지만 해도 어미의 시야를 벗어나지 않는 굴 안에서만 살아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물원 측은 “새끼사자들에게 바깥나들이는 매우 중요한 사건”이라면서 “새끼사자들은 어미사자를 따라다니는 첫 나들이를 통해 바깥세상을 탐험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WoodlandParkZoo(우드랜드 파크 동물원)/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