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뱀이야 지렁이야?’ 1.5m까지 자라는 다리없는 양서류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뱀처럼 생긴 양서류가 발견돼 화제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캄보디아 남서부 열대우림 카다몸 산에서 뱀 모양의 새로운 종 ‘Icthyophis cardamomensis’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국제 동식물(Fauna and Flora International) FFI가 발견한 이번 종은 몸길이 30cm에 달하는 다리 없는 양서류로 그동안 발견된 종에 비해 몸에 줄무늬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2003년 이후 양서류와 파충류를 연구한 FFI의 파충류 학자 니응 티(Neang Thy) 교수는 “이번 캄보디아에서의 새로운 종의 발견이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에 대해 매우 기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종은 다리가 없는 무족영원류인 ‘캐실리언’(caecilian)이다. 캐실리언은 최대 1.5m까지 자랄 수 있으며 지렁이나 개미, 곤충 등을 먹고산다. 특히 거의 평생을 지하 굴속에서 지내기 때문에 사람들이 발견하기가 쉽지 않은 생물로 알려졌다. 캄보다이에서는 두 번째로 발견됐다.

캐실리언이 발견된 카다몸 지역은 아시아 코끼리를 비롯한 희귀생물 서식지이며, 불법 벌채로 생태계 파괴 위협을 받고 있다.

사진·영상= FFI Neang Thy / Daily 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