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알카에다 연계단체 간통 여성 공개처형…영상 확산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Al-Qaeda) 연계단체의 공개 처형 영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시리아 서북부 이들리브에서 간통 혐의로 대중 앞에 선 여성이 총살 당하는 영상이 충격을 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상 속 검은 의복과 히잡을 쓰고 끌려온 무슬림 여성은 두 손이 등 뒤로 결박된 채 수많은 지하드 단원들 앞에서 무릎을 꿇린다. 지하드 단원들은 각자의 스마트폰으로 총살 현장을 담아낸다.

총살 전, 사형 집행인은 모여있는 지하드 단원들에게 “이 여성이 사창가에서 간통을 범했다”며 “샤리아(이슬람 율법) 법정으로부터 유죄를 선고 받았다”고 설명한다.

그리고는 총을 들어 여성의 머리를 겨누더니 즉각 처형한다. 사형이 집행되자 단원들은 ‘알라후 아크바르(Allahu akbar· 알라신은 위대하다)’를 외친다.

한편 영상 속 무장단체는 시리아 내 알카에다 연계반군인 알누스라전선(Jabhat al-Nusra)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Daily Mail, desiviral new/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