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윈도우10 기반 홀로렌즈 발표…영화가 현실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윈도우10 발표와 함께 공개된 홀로렌즈(HoloLens) 소개 영상이 이목을 끌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사(MS)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주(州) 레드먼드에 위치한 본사에서 ‘윈도우10 소비자 프리뷰’ 행사를 열고 윈도우10과 함께 홀로그램 플랫폼인 ‘홀로렌즈’를 발표했다.

‘홀로렌즈’는 자신의 음성과 움직임을 통해 현실과 가상현실의 중간 단계 즈음으로 느끼게 해주는 기술로, 안경을 포함한 헤드셋을 쓰면 눈 앞의 현실 세계에 3차원 가상이미지가 겹쳐 보이게 된다.



특히 이번에 공개된 ‘홀로렌즈’ 소개 영상에는 삶의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기능들을 다양하게 보여줌으로써 기대를 모은다. 영상 속 이용자는 ‘홀로렌즈’를 사용, 스크린의 크기를 직접 조절해가며 TV를 시청한다. 또 현실 세계 바로 위에 가상으로 펼쳐진 날씨 및 온도 등의 정보들을 확인한다.

3D 모델링을 하는 장면도 눈에 띈다. 디자이너는 눈 앞에 실제 크기로 구현된 제품을 직접 확인해가며 크기를 조절하는 등의 작업을 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서로의 시야를 공유해 협업이 가능하고, 원격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홀로그램을 구현시키는 도구인 ‘홀로스튜디오’를 통해 허공 중에서 로켓을 만들어내는 모습 또한 영화 속에서만 가능하던 일이 곧 가능하게 될 것을 암시한다.

실제로 프리뷰 행사장에서 MS는 ‘홀로스튜디오’를 통해 허공에서 헬리콥터를 제작해 3D프린터로 출력, 실제 비행을 시키는 과정을 시연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함께 공개된 윈도우10은 홀로렌즈 이외에도 컴퓨터 바탕화면에 음석인식이 가능한 보조 장치인 ‘코타나(Cortana)’를 장착해 음성 검색이 가능하도록 했다.

아울러 윈도우10은 코드명 ‘프로젝트 스파르탄(Project Spartan)’으로 명명된 새로운 브라우저를 포함시켰다. 스파르탄은 윈도우8까지 주요 브라우저였던 익스플로러를 대체하게 된다. 떨어지는 익스플로러 시장 점유율에 대한 대안책이다.

윈도우10에서는 윈도우7의 ‘시작 메뉴’도 부활했다. 윈도우10에서는 시작 메뉴와 윈도우8 스타일의 결합한 형태의 UI(사용자환경)을 통해 윈도우7의 소프트웨어 프로그램과 윈도우8의 어플리케이션간의 호환성을 높였다.

한편, 윈도우10은 아직 개발 단계에 있으며 3월 중에 한 번 더 추가적인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기존 윈도우7, 8, 8.1버전을 사용하던 이용자들은 윈도우10 출시 이후 1년동안 기존 제품을 무료로 윈도우10으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사진·영상=Microsoft/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