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낮잠 자는 아이 머리 발로 차는 어린이집 교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아동학대가 미국에서도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다.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지역방송 WFLA는 지난 17일 플로리다 주(州) 파스코 카운티에 있는 한 어린이집 CCTV에 낮잠을 자는 15개월 된 여자아이에게 발길질을 한 여자 보육교사 린다 클렘(49)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보육교사의 아동학대는 아이의 부모가 아이의 얼굴에서 오전까지만 해도 없었던 상처를 발견하면서 드러났다.



클렘은 아이를 학대한 사실을 부인하고 나섰지만, 어린이집에 설치된 CCTV를 살펴본 경찰은 보육교사 린다 클렘이 바닥에 누워 자는 아이의 머리와 엉덩이에 수차례 발길질을 하는 모습을 확인했다.

문제의 어린이집 원장은 “클렘과 4년간 일해왔지만 전혀 눈치채지 못했고, 나를 비롯해 어린이집 16명의 직원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보육교사 클렘은 아동 학대 혐의로 체포됐으며 5000달러(한화 약 543만 원)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사진·영상=WFLA, Pasco County Sheriff, ALL VIDEO/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