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철새들의 좌충우돌, 애니 ‘옐로우버드’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코타 패닝, 대니 글로버, 세스 그린 등 할리우드 대표 배우들이 목소리 연기에 참여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애니메이션 ‘옐로우버드’가 오는 2월 국내 관객을 만난다.

‘옐로우버드’는 소심한 꼬마새 옐로우버드와 길 잃은 철새들이 유럽 대륙에서 북극을 거쳐 아프리카까지 이동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모험기를 담고 있다. 이번 작품에는 다코타패닝(델프 역), 세스 그린(옐로우버드 역), 대니 글로버(다리우스 역) 등이 목소리 연기에 참여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겨울이 오면 따뜻한 곳을 찾아 이동해야 하는 철새들. 그런데 이들을 이끌고 갈 리더가 없다면?’이란 상상으로 영화는 출발한다.

어느 날 철새들의 리더인 ‘다리우스’가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뜨자 나머지 철새들이 큰 혼란에 빠진다. 새로운 리더가 필요한 시점. 그런데 태어나서 집 근처를 벗어나 본 적 없는 소심한 꼬마새 ‘옐로우버드’가 철새들의 리더가 되고 만다.

엉뚱하게도 리더가 된 옐로우버드는 겨울이 오기 전 따뜻한 아프리카로 떠나야하는 철새들을 이끌고 그렇게 긴 여정을 시작한다. 하지만 이들의 여정이 순탄할리는 만무하다. 온갖 어려움을 이겨내고 이들이 겨우 도착한 곳은 아프리카 초원이 아닌 온통 눈과 얼음으로 뒤덮인 북극인 상황을 맞닥뜨리기도 한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 역시 가을이 다가왔음을 알고 아프리카로 떠나게 되는 철새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어 바다에서는 거센 폭풍우를, 땅에서는 사냥꾼을, 북극에서는 극한의 추위를 마주하는 옐로우버드와 철새들의 험난한 모험을 엿볼 수 있다.

이들의 고난에도 불구하고 모두 무사히 아프리카에 도착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궁금증과 기대감을 자극한다.

애니메이션 ‘업’(2009년)과 ‘슈퍼배드’(2013년), ‘리오’(2014년)를 탄생시킨 제작진이 참여한 ‘옐로우버드’는 오는 2월 17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영상=영화사 오원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