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바다로 떨어지는 시뻘건 ‘용암폭포’ 하와이서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뜨거운 용암이 바다로 흘러내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회자되며 이목을 끌고 있다고 지난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이 전했다.

화산과 용암을 주로 촬영하는 사진작가 카위카 싱손(Kawika Singson)은 지난 2013년, 미국 하와이주(州)의 하와이섬에 있는 킬라우에아 화산에서 분출된 용암이 바닷물 속으로 떨어지는 모습을 악조건을 뚫고 근접 촬영하는데 성공했다.



그가 촬영한 영상에는 보기만 해도 열기가 느껴지는 시뻘건 용암이 바다로 떨어져 용암대지로 변하는 모습이 잘 담겨 있다. 900도에 이르는 뜨거운 용암은 수증기를 뿜어대며 차가운 바다로 뚝뚝 떨어지더니 이내 곧 새빨간 색에서 검은색으로 변한다.

카위카는 “용암의 열기와 유독성 가스가 느껴졌다”며 “가끔 영상을 찍던 그 때를 생각하면 머리를 절레절레 흔들게 된다. 꽤 위험했고 멍청한 짓이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이어 “내가 원하는 일이라면 멈추지 않을 것이다”라며 열정을 드러냈다.

지난 2013년 유튜브에 게재된 해당 영상은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회자되며 현재 250만 건에 이르는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kawika singson/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