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계 최대 규모의 자선 얼음낚시 대회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대의 얼음낚시 대회가 열려 화제다.

지난 24일 미국 미네소타주 브레이너드 갈매기 호수(Gull Lake‘s)에서 ’제25회 브레이너드 제이시 15만 달러 얼음낚시 대회(2015 Brainerd Jaycees $150,000 Ice Fishing Extravaganza)가 개최됐다.



이 대회는 ‘브레이너드 제이시’(Brainerd Jaycees)에 의해 시작됐으며 3시간 동안 살아있는 가장 무거운 물고기를 잡은 대회 우승자에겐 15만 달러(한화 약 1억 60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상금을 제외한 모든 대회 수익금은 지역 자선단체에 기부된다. 첫 대회는 1991년 1월에 개최됐으며 연간 지역 자선단체에 20만 달러(한화 약 2억 1800만 원) 이상의 기금을 지원하는 세계 최대의 얼음낚시 대회다.

올해로 25번째를 맞이한 이번 대회는 지난 24일 1만 1000여 명 이상의 참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으며 이번 대회 우승자는 경기 종료 15분 전 6.73파운드(약 3kg)의 노던파이크(northern pike: 강꼬치고기)를 잡은 미네소타주 출신 스티븐 바움가르트너로 알려졌다.

대회는 매년 1월에 브레이너드 갈매기 호수에서 개최된다.

한편 무인항공기 드론에 의해 촬영된 대회 영상은 지난 25일 유튜브에 게재된 이후 10만 75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Gopher Aerial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