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병헌 ‘터미네이터5’ 슈퍼볼 예고편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월 개봉을 앞둔 액션 블록버스터 ‘터미네이터 제네시스’(이하 터미네이터5) 슈퍼볼 예고편이 공개됐다.

공개된 예고편은 내달 1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피닉스대학 구장에서 열리는 제49회 슈퍼볼 경기 하프타임에 광고될 예정이다.

미국프로풋볼(NFL) 최종 결승전인 슈퍼볼은 미국에서만 약 1억 명, 세계적으로 10억 명이 넘는 시청자에게 생중계된다. 초당 광고비만도 4억 원이 넘지만 광고주들은 그만큼 홍보 효과가 뛰어나다고 판단하기에 그 경쟁이 치열하다.

이번 슈퍼볼 광고 결정에 대해 영화의 배급사인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슈퍼볼에 광고가 등장했다는 것만으로도 ‘터미네이터 제네시스’에 대한 할리우드의 기대와 전 세계적 관심을 증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공개된 슈퍼볼 영상은 강렬한 액션과 화려한 볼거리들을 속도감 있게 담아내 눈길을 끈다. 특히 컴퓨터 그래픽을 통해 젊은 시절 터미네이터로 완벽하게 부활한 아놀드 슈왈제네거의 모습은 흥미를 높이고 있다.

영화 ‘터미네이터5’는 시리즈의 리부트(영화의 콘셉트와 캐릭터를 가져와 새로운 이야기로 다시 시작하는 영화)로 2029년 존 코너가 이끄는 인류 저항군과 로봇 군단 스카이넷의 미래 전쟁, 그리고 1984년 존 코너의 어머니 사라 코너를 구하기 위한 과거 전쟁을 동시에 그린다.

제임스 카메론, 조나단 모스토우, 맥지 등 앞선 4편의 시리즈를 연출한 감독들에 이어 ‘토르: 다크 월드’와 드라마 ‘왕좌의 게임’ 등의 작품으로 실력을 인정받은 앨런 테일러 감독이 이번 작품의 연출을 맡았다.

또한 아놀드 슈왈제네거를 비롯해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 제이슨 클락, 미드 ‘왕좌의 게임’ 에밀리아 클라크, ‘다이하드: 굿 데이 투 다이’ 제이 코트니 등이 등장한다. 이병헌은 살인병기인 액체금속 터미네이터 T-1000 역할을 맡았다.

한편 ‘터미네이터5’는 앞서 CJ엔터테인먼트가 배급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롯데엔터테인먼트로 변경됐다.

사진·영상=롯데엔터테인먼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