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속옷차림女 대낮 도로 활보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난 내 몸이 싫어(I hate my body)”

‘이런 얼굴이 아름다운 얼굴이고, 저런 몸매가 아름다운 몸매’라는 식의 매스미디어에서 끊임없이 쏟아져 나오는 미에 대한 기준. 이러한 잣대 속에 대부분의 여성들은 자신의 몸매에 대한 고민을 가지고 산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케이블 채널 WPIX은 뉴욕 퀸즈에 사는 캇 라조(Kat Lazo)라는 여성이 특별한 방법으로 ‘자신의 몸을 인정하고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전했다면서 해당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 속 거울 앞에 선 라조는 귓가에 맴도는 미에 대한 기준에 거울 속 자신의 모습을 비교하며 한탄한다. 얼굴, 팔뚝, 허벅지, 뱃살, 가슴 등 그 어느 것 하나 마음에 들지 않는 자신의 외모에 인상은 찌푸려지고 한숨까지 나온다.

그러나 잠시 후 ‘꺼져. 난 멋져’라는 메시지와 함께 라조는 자신의 피부색과 비슷한 속옷차림으로 도로 위를 뛰어다니며 신나게 춤춘다. 그리고 라조는 영상 말미에서 “우리의 몸을 비난하기보다 몸에 너무 신경을 쓰지 않고, 몸을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말한다. 몸매가 좋아야 한다는 사회적인 시선에서 좀 더 자유로워지자는 것.

라조는 한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영상 때문에 비판도 많이 받았다”며 “미디어를 바꾸고 사회적 기준에 질문을 던져 젊은 세대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길 원한다. 그런 목표를 이룰 때까지 나체를 포함해 그 어떤 것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8월 ‘Emotions of Weight’라는 제목으로 유튜브에 공개된 해당 영상은 최근 언론들의 주목을 받으며 현재 28만 건에 이르는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TheeKatsMeoww/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