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 ‘순수의 시대’ 장혁 “강하늘 느낌 정말 야비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순수의 시대 촬영장에서 강하늘이 보여주는 느낌은 정말 야비했다”

배우 장혁이 촬영장에서 느낀 강하늘에 대해 이같이 언급했다.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순수의 시대’ 제작보고회에는 안상훈 감독과 배우 신하균·장혁·강하늘·강한나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최근 드라마 미생, 영화 쎄시봉 등으로 한창 주가를 높이고 있는 강하늘은 이날 현장에서 “제목부터 마음에 들었다. 순수와 순진은 다르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영화 ‘순수의 시대’가 이런 내 생각을 온전히 전달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순수하고 예민한 사람들이 만났을 때 더 치열할 수 있음이 시나리오를 읽으며 보였다“며 영화 출연 계기를 밝혔다. 또 “악역이라고 해서 다른 이미지를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에서 선택한 것이 아니다. 신하균과 장혁 두 분 다 좋아하는 선배들이라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강하늘의 칭찬에 장혁은 “구체적으로 아직 영화를 끝까지 보지 못했지만, 현장에서 강하늘이 (극중 진을 연기하며) 보여주는 느낌이 정말 야비하다. 감정을 많이 움직이고 진 역할을 대본 리딩 할 때부터 완벽히 소화해냈다. 그러나 강하늘 본인은 야비하지 않다. 굉장히 순수하고 순박하고 순진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순수의 시대’는 왕위 계승구도가 안정되기 전의 태조 7년, 왕좌와 권력을 둘러싸고 피바람이 몰아쳤던 야망의 시대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3월 개봉 예정.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