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악어와 리카온에 쫓기던 영양 살린 구세주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끼 하마 한 마리가 리카온(아프리카 들개) 무리를 물리치는 모습이 화제다.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아프리카 짐바브웨 황게국립공원(Hwange National Park)에서 새끼 하마가 얼룩 영양을 지키려고 리카온 무리를 내쫓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동물들이 물을 마시는 모습을 보고자 새벽녘 황게국립공원 내 물웅덩이를 찾은 ‘수 엘렌 쿤(Sue-Ellen Kuhn)’은 배고픈 리카온 11마리가 매우 예민해진 모습으로 사냥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엘렌에 따르면, 배가 고픈 리카온들은 암컷 얼룩 영양 한 마리를 발견하고는 표적으로 삼았다. 이에 영양은 리카온을 피해 물웅덩이로 뛰어들었다. 리카온은 헤엄을 치지 못하기 때문에 영양은 당장 위험은 피할 수 있었다. 그러나 물속에는 악어들이 있다. 다행히 영양이 물속으로 들어올 때까지만 해도 악어는 배가 고프지 않은 상태.

그렇게 세 시간이 지난 후, 물속 악어는 배가 고파졌는지 영양 쪽으로 슬그머니 몸을 움직이기 시작했고, 물 밖에서 영양이 나오기만 기다리던 리카온들도 영양을 뺏기지 않기 위해 신경을 곤두세웠다. 악어와 리카온 중 하나에게는 먹이가 될 수밖에 없는 운명에 처한 영양에게 그 순간 기적이 일어났다. 물속에 있던 새끼 하마 한 마리가 물 밖으로 뛰쳐나오더니 리카온들을 내쫓아준 것.



영상에는, 새끼 하마가 리카온 무리에 맞서더니 결국 리카온을 멀리 내쫓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결국, 영양은 무사히 물 밖을 나설 수 있었다.

해당 영상을 공개한 럭셔리 사파리 컴퍼니 측은 “동물들의 무언가를 보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다. 특히 짐바브웨는 더 특별한 장면들을 자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영상=theluxurysafaricompany.com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