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젓가락 몸매는 가라!…‘플러스사이즈 모델’ 비키니 광고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르고 볼륨감 없는 모델들은 가라’

5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최근 유명 스포츠매거진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ports Illustrated)의 수영복 특집판을 장식한 플러스사이즈 모델 ‘애슐리 그레이엄’(Ashley Graham)에 대해 보도했다.



10초 가량의 광고에는 키 175cm, 몸무게 77kg의 육감적인 그레이엄이 검정 끈 비키니로 남성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번 영상은 수영복 쇼핑사이트 ‘모두를 위한 수영복’(SwimsuitsForAll)의 광고 촬영 영상으로 특대 모델의 풍성한 몸매가 특히 볼거리다.

애슐리 그레이엄은 “내 몸매의 곡선이 섹시하다는 건 다 안다. 다른 사람들도 각자의 몸매가 섹시하다는 걸 알았으면 좋겠다”면서 “(빅사이즈를) 숨길 이유가 없으며 뽐낼 이유만 가득해요. 이제는 풍만한 몸매가 비키니 입은 모습을 볼 수 있는 세상”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4년의 핫 키워드 ‘플러스사이즈 모델’에는 애슐리 그레이엄을 포함 켈리 시바리, 로빈 롤리, 테스 홀리데이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영상= swimsuitsforall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