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제니퍼 로렌스, 거대 뱀과 함께 누드 화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니퍼 로렌스


영화배우 제니퍼 로렌스(Jennifer Lawrence·24)가 뱀과 함께한 누드 화보로 이목을 끌고 있다.

5일(현지시간) 미국 연예정보 월간지 베니티 페어(Vanity Fair)는 2015년 3월호 모델로 나선 제니퍼 로렌스의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제니퍼 로렌스는 옷 대신 콜롬비안 레드테일 거대 보아뱀(giant Colombian red-tailed boa constrictor)을 몸에 두르고 있다. 베니티 페어는 목을 휘감는 보아뱀 때문에 제니퍼 로렌스가 잠시 불편해하긴 했다며 이후 보아뱀은 다시 뱀 우리 안에 들어가게 됐다고 전했다.

▲ 나스타샤 킨스키


이번 화보는 지난 7월 촬영된 것으로 유명 사진작가 패트릭 드마르슐리에(Patrick Demarchelier)가 리차드 아베든의 1981년 보그 화보를 오마주(Hommage)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차든 아베든의 당시 화보는 독일 배우 나스타샤 킨스키(Nastassja Kinski)가 뱀을 두르고 관능적인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겨 있어 많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베니티 페어의 스타일 디렉터 제시카 디엘(Jessica Diehl)은 “제니퍼 로렌스는 힘과 여성성, 유머러스한 모습을 아우르며, 무엇보다도 말괄량이의 모습을 완벽하게 가지고 있다”고 평했다.

한편, 제니퍼 로렌스는 1990년생으로 2006년 데뷔해 ‘헝거 게임’과 ‘엑스맨’시리즈,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과 흥행력을 모두 갖춘 할리우드 신성으로 평가받고 있다.

사진=Vanity Fair, Vogue, 영상=Hollywood Now/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