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버팔로 사냥하던 사자의 끔찍한 최후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고픈 사자와 이에 맞서는 버팔로의 숨 막히는 혈투 순간이 포착됐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아마추어 사진작가 매트 암스트롱 포드가 수컷 사자와 암컷 버팔로의 장시간 혈투 과정들이 담긴 사진을 카메라에 담아냈다고 전했다.



잠비아 루앙와 국립공원에서 암스트롱이 찍은 사진에는 맹렬한 사자의 공격을 받은 버팔로가 커다란 뿔로 사자를 들이받으며 반격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특히 장시간의 혈투를 벌인 뒤 피를 흘리는 두 동물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사진작가이자 사파리 가이드로 일하는 매트 암스트롱 포드는 “사자와 버팔로의 혈투가 10분쯤 됐을 때 버팔로가 사자를 흔들어 떼어냈다”며 “두 동물은 몸을 움직일 수 없을 만큼 지친 상태로 서로를 응시하기만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몇 분간의 휴식을 가진 사자가 또다시 버팔로에게 달려들었고, 이에 버팔로도 다시 사자를 흔들어 떼어냈다”면서 “반복되는 이러한 과정 속에 싸움은 한 시간 동안 계속됐고 사자와 버팔로는 완전히 기진맥진한 상태가 됐다”고 전했다.

한편, 상처를 입은 사자와 버팔로는 2일 뒤와 2주 뒤 각각 사체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Matt Armstrong-Ford/Bacroft, 영상=E ! connec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