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헬레나 본햄 카터, 참치와 누드 찍은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미제라블’과 ‘해리포터 시리즈’로 유명한 배우 헬레나 본햄 카터(38)가 참치와 찍은 누드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공개된 사진 속 카터는 아무 것도 걸치지 않은 채 참치의 일종인 눈다랑어를 안고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카터의 이번 사진 촬영은 블루 마린 재단이 진행하는 세계 멸종 위기에 처한 어종을 보호하기 위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본햄 카터는 “무게 27kg의 참치를 만지는 것이 두려웠지만 이를 극복했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헬레나 본햄 카터는 2001년 영화 ‘혹성탈출’ 인연으로 연인이 된 팀 버튼 감독과 ‘찰리의 초콜릿 공장’과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등 13년간 작품 활동을 함께 해오다 지난해 결별했다.

사진·영상=Youtube: Max New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