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단속현장] 강남 일대 태국 여성 성매매 알선 일당 검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국 여성들을 국내로 불러들여 성매매를 알선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성매매 여성 공급책 김모(34)씨와 업주 이모(33)씨를 구속하고 종업원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또 성매매를 한 태국 국적의 여성 10명도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태국 현지에 있는 여성 40명을 모집해 국내로 입국시켜 성매매 업주들에게 넘겼다.

업주 이모씨는 지난해 10월 강남 오피스텔 8곳을 빌려 김씨 등으로부터 소개받은 태국 여성들을 고용해 1건당 12만 원에서 18만 원을 받고 성매매를 하도록 했다.



경찰 조사결과 태국 국적의 성매매 여성들은 하루 평균 4차례씩 성관계를 가졌고, 이씨는 이들에게 건당 5만 원씩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이를 통해 4개월 동안 6000만 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영상=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