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가정집 가스폭발 순간 포착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주택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해 15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이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10시 30분경 뉴저지 스타포드 타운십에 있는 한 주택이 가스 누출로 폭발하면서 건물이 붕괴했다. 이 사고로 근처 주택 5채가 파손되고 15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부상자 중 2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 순간은 가스로 추정되는 악취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스타포드 타운십 경찰의 순찰차량에 설치된 블랙박스 카메라에 고스란히 촬영됐다.

영상을 보면 정차해 있는 순찰차 앞에서 강한 폭발과 함께 건물 잔해들이 하늘로 솟구쳐 오른다. 이어 잔해들이 여기저기 흩날려 사방에 떨어지며 순식간에 사고 현장이 아수라장으로 변한다.



의용소방대원 최고 책임자 잭 존슨(Jack Johnson)씨는 “순식간에 건물이 폭발했다”며 “파편들이 여기저기 흩어져 쏟아졌다. 마치 지옥에 와있는 것 같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다른 목격자 본 네스(Von Ness)씨는 당시 인근에서 운전하고 있던 중 사고를 접하게 됐다. 그는 “큰 폭발 소리와 함께 땅이 흔들리는 것을 느꼈다. 마치 전쟁터 같았다”고 말했다.

이 사고로 인근 300여 가구의 주민들은 전력과 가스 공급이 중단되는 등 불편을 겪어야 했다.

사진·영상=TheSandPaperLBI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