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용암 더 가까이’ 드론이 근접해 촬영한 바누아투 화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암이 들끓는 화산지대를 무인 항공기 드론(Drone)이 촬영해 화제가 되고 있다.

25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최근 환경탐험가 겸 영화제작자 샘 코스먼(Sam Cossman)이 내셔널 지오그래픽과 함께 남태평양 바누아투의 화산을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영상에는 바누아투의 암브림(Ambrym)섬에 위치한 마룸 화산(Marum Crater)의 화구 가까이 활화산 지역에 드론을 특수제작된 옷을 입고 서 있는 샘 코스먼의 모습이 보인다. 마치 영화 ‘인터스텔라’의 한 장면을 보는 듯 용암이 끓고 있는 분화구 주위를 드론이 날며 촬영한다.

코스먼을 비롯해 많은 제작진이 약 1000도 이상의 위험을 무릅쓴 채 드론을 이용해 촬영한 이번 영상은 마룸 화산의 3D 모델 제작을 위해 활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 촬영에 직접 참여한 코스먼은 내셔널 지오그래픽과의 인터뷰를 통해 “화산이 내뿜는 유독가스와 열 때문에 거의 포기할 뻔 했으며 얼굴 마스크와 호흡기를 녹일 만큼 너무 뜨거웠다”면서 “매우 위험한 상황임을 알고 있었지만 지구의 놀라운 에너지를 경험할 수 있는 보기 드문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샘 코스먼 팀은 이번 화산 촬영으로 놀라운 광경의 화산 모습을 얻었지만 촬영에 동원된 드론 두 대가 용암의 열에 녹아 용암 속으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National Geographic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