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엘리제궁의 요리사’ 예고편 공개, 대통령 입맛 사로잡은 그녀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까드린느 프로


엘리제궁 유일한 여성 요리사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엘리제궁의 요리사’의 실제 주인공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오는 3월 국내 개봉되는 ‘엘리제궁의 요리사’는 프랑스의 고(故) 프랑수아 미테랑 대통령의 식탁을 책임진 파리 엘리제궁의 유일한 여성 요리사 다니엘레 델푀(극중 라보리)를 모델로 한 작품이다.

프랑스의 작은 시골마을에서 버섯 농장을 운영하던 다니엘레 델푀. 그녀는 우연한 기회에 프랑스 대통령 개인 요리사 제안을 받고 대통령 관저인 엘리제궁에 입성한다. 요리사로는 여성 최초였다.

이후 다니엘레 델푀는 1988년부터 1990년까지 미테랑 대통령의 개인 요리사로 일하게 된다. 그녀는 엘리제궁에서 일하는 동안 다른 요리사들처럼 옷을 입지 않는 등 의전적인 것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다. 그녀는 오리지 미테랑 대통령의 식탁을 책임지는 일에만 전념했다.





이러한 그녀의 노력은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테랑 대통령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신임을 얻게 된다. 그로인해 주변의 시기와 불편한 시선이 그녀를 향하며 점차 부담을 느끼게 된다.

프랑스 대통령과 그의 개인 요리사의 실제 스토리는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또한 다니엘레 델푀 역을 프랑스 국민배우로 불리는 까뜨린느 프로가 맡아 작품에 대한 기대치를 높이고 있다.

오감을 자극할 영화 ‘엘리제궁의 요리사’는 오는 3월 개봉된다. 12세 관람가.

사진·영상=판씨네마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