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입술 셀프성형에 도전한 여성 결과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의 한 여성이 도톰한 입술을 갖기 위해 ‘셀프 성형’에 도전했다가 낭패를 봤다.

사건은 이렇다. 호주 퍼스에 사는 브리타니 포스트(24)가 모델 카일리 제너와 같은 도톰한 입술을 갖고 싶었던 것. 그래서 그녀는 온라인에서 캔디립즈(CandyLipz)라는 일명 ‘셀프 입술 성형기’를 구매해 입술 부풀리기에 나섰다.

하지만 결과는 참담했다. 포스트의 입술은 지나치게 부풀어 올랐고 입가에 시퍼런 멍이 남았다.

포스의 굴욕적인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면 그녀가 입에 흡착했던 제품을 떼는 순간 입술이 한껏 부풀어 올라있다. 자신의 입술 상태를 확인한 그녀는 놀라 소리를 지르고 만다. 친구들은 당황한 그녀에게 곧 괜찮아 질 거라고 달래지만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한다.



끔찍한 결과에 충격을 받는 그녀는 “제품을 입술에서 뗀 후 거울을 보는 순간 ‘내가 지금 무슨 짓을 한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이런 방법으로 행복해질 수는 없다. 이제 나는 내 작은 입술에 감사하다”며 때늦은 후회를 했다.

한편 캔디립즈의 대변인은 호주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녀의 부풀어 오른 입술이 우리에겐 사랑스럽다”며 “그녀의 상태는 정상이다. 부은 상태는 7일 이내에 해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 CandyLipz 유튜브 홍보영상




영국매체 메트로에 따르면 그녀의 부풀어 오른 입술은 현재 가라앉았지만 그날 생긴 멍은 아직 자국이 남아 있다. 하지만 그녀는 캔디립즈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거나 비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진·영상=Derrick Son, MyCandyLipz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