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나이트 크롤러’ 예고편, 특종에 눈먼 언론 비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중의 눈과 귀를 현혹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특종에 집착하는 언론에 일침을 가하는 영화 ‘나이트 크롤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영화 ‘나이트 크롤러’는 범죄 현장을 적나라하게 카메라에 담아 방송국에 고가로 팔아넘기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영화의 제목이기도 한 ‘나이트 크롤러’는 방송사가 촬영하지 못한 사건 현장을 발 빠르게 찾아 카메라에 담은 후 TV매체에 고가로 팔아넘기는 프리랜서 영상 촬영 기자를 의미한다.



영화는 루이스(제이크 질렌할)가 우연히 목격한 교통사고 현장에서 나이트 크롤러를 접하게 된다. 그들의 모습에서 돈 냄새를 맡은 루이스는 곧장 캠코더와 경찰 무전기를 구입해 사건현장에 뛰어든다.



그렇게 시작한 루이스의 데뷔작의 반응은 운이 좋게도 성공적이다. 이에 루이스는 끔찍한 사고 현장을 적나라하게 촬영하면서 지역채널의 보도국장 니나(르네 루소)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게 된다.

매번 ‘더 자극적’이고 ‘더 충격적’인 뉴스를 원하는 니나와 그 이상을 충족 시켜주는 루이스는 최상의 시청률을 만들어내며 승승장구한다. 하지만 특종을 위한 루이스의 행보는 결국 사건을 조작하기에 이르며 넘지 말아야할 선을 넘고 만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 ‘특종을 위한 완벽한 조작! 당신이 본 뉴스는 진실인가’라는 카피처럼, 부패한 언론을 날카롭게 보여주고자 하는 작품의 목표를 알 수 있다. 특히 특종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인물이 불러올 파국은 무엇일지 관객들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나이트 크롤러’는 실제 미국의 각 지역채널 뉴스를 위해 활동하고 있는 영상 촬영 기자들의 이야기를 참고해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출을 맡은 댄 길로이 감독은 “이번 작품은 도시범죄를 카메라에 담아 방송국과 흥정하는 ‘나이트 크롤러’들의 밝혀지지 않은 실체를 드러내 현대 언론의 또 다른 세계를 보여 주고자 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할리우드 대표 배우 제이크 질렌할이 주연을 맡은 영화 ‘나이트 크롤러’는 ‘본 레거시’와 ‘리얼 스틸’의 각본가 댄 길로이의 감독 데뷔작이다. 지난 달 26일 개봉. 청소년 관람불가. 러닝타임 117분.

사진·영상=스톰픽쳐스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