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해리슨 포드, 경비행기 직접 몰다 추락해 중상…상태 심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할리우드 배우 해리슨 포드(73)가 경비행기 불시착으로 중상을 입었다.

미국 언론들은 5일(현지시간) 오후 2시께 해리슨 포드가 자신의 2인승 소형 비행기를 몰고 가다가 LA 산타모니카 공항 인근의 한 골프장에 추락해 머리를 심하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사 카메라에 잡힌 영상에는 도로 옆 골프장 잔디 위에 해리슨 포드의 ‘Ryan PT-22’ 기종의 노란색 경비행기 앞부분이 심하게 파손된 모습과, 현장에 출동한 긴급구조팀에 의해 포드가 앰뷸런스로 이송되는 상황이 담겨 있다.

사고 당시 포드는 머리에 여러 깊은 상처를 입은 채 피를 흘리고 있었으며 사고 직후 골프장 소속 의사 2명이 포드에게 응급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포드는 사고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상태가 매우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해리슨 포드는 1999년부터 비행기 조종사 훈련을 받아왔으며 자신의 헬리콥터와 비행기 등을 소유한 비행기 마니아로 알려져 있다.

사진·영상= abc News / Les Grossman NEW OFFICIAL CHANNEL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