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베스트셀러 원작 실화 ‘청춘의 증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춘의 순간을 그린 베스트셀러 원작의 감동 실화 ‘청춘의 증언’이 오는 4월 국내 개봉을 앞두고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 ‘청춘의 증언’은 1910년대 영국, 함께여서 아름답고 찬란했던 네 청춘의 꿈과 사랑, 그리고 1차 세계대전의 소용돌이 속에 사라져간 한 세대의 기록을 담은 작품으로, 실존 인물 ‘베라 브리튼’이 남긴 자전적 에세이 ‘청춘의 증언(Testament of Youth)’을 바탕으로 했다.

작가를 꿈꾸는 ‘베라’는 결혼을 권하는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옥스퍼드 입학 준비를 한다. 그녀의 든든한 지원군인 동생 ‘에드워드’와 베라를 짝사랑하는 ‘빅터’와 함께 문학의 길을 꿈꾸며 사랑을 키워나가는 ‘롤랜드’까지 네 사람은 함께 즐거운 나날을 보낸다.

이후 베라는 꿈에 그리던 옥스퍼드 입학 허가를 받고 이들의 우정과 사랑은 더욱 깊어간다. 그렇게 시간은 흘러 꿈에 그리던 캠퍼스 생활을 눈앞에 둔 채 한껏 들떠있던 어느 날, 전쟁이 발발하게 된다. 갑작스럽게 에드워드와 빅터 그리고 연인인 롤랜드까지 이들은 모두 자원해 전쟁터로 향한다.

베라 역시 그들 가까이에서 힘이 돼주기 위해 옥스퍼드를 포기하고 간호사로 자원해 전쟁터로 향한다. 이후 그곳에서 수많은 젊은 청춘들의 죽음을 목격하며 전쟁의 실상과 마주하게 된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눈부셨던 찬란한 시절의 순간과 시대에 청춘을 빼앗긴 이들의 잊지 못할 아픔이 담겨 눈길을 끈다. 특히 전쟁에 나가게 된 롤랜드와 간호사가 된 베라 그리고 네 사람의 행복했던 시절이 교차되며 풋풋한 청춘의 설렘과 끝내 빼앗겨 버린 시간이 전할 아픔을 예고한다.



‘로얄 어페어’와 ‘안나 카레니나’, ‘엑스 마키나’로 주목 받은 라이징 스타 알리시아 비칸데르가 작가를 꿈꾸는 당찬 ‘베라’역을, 드라마 ‘왕좌의 게임’으로 단숨에 스타로 떠오른 킷 해링턴이 베라와 사랑을 키워가는 문학도 ‘롤랜드’ 역을 맡았다. 베라의 남동생은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주연 태론 에저튼이 맡았고, 영국 드라마 ‘마법사 멀린’의 멀린 역할로 유명한 콜린 모건이 이들의 절친한 친구인 ‘빅터’로 분했다.



여러 외신들 역시 호평을 내놓으며 영화에 힘을 싣고 있다. 영국 가디언지는 “힘있는 스토리, 회자될 만한 작품”이라고 평했으며, 미국 연예 전문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는 “훌륭한 영국 영화의 모범적인 작품”이라고 후하게 평했다.

영화 ‘청춘의 증언’은 오는 4월 중 개봉된다. 러닝타임 129분.

사진·영상=판씨네마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