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맹수에 공격당하고도 살아남은 아찔한 순간 TOP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사일생(九死無一生)’은 아홉 번 죽을 고비를 넘기고 한 번 살아난다는 뜻으로, 죽을 고비를 넘기고 겨우 살아남는다는 의미의 사자성어다.

이러한 사자성어를 생각나게 하는 영상들 TOP3를 꼽았다. 이 영상들은 동물들의 끔찍한 공격에도 기적처럼 목숨을 건진 이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첫 번째 영상은 한 남성이 호랑이의 습격을 받는 순간이 담겨 있다. 이는 인도 카지랑가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사고다.

영상을 보면 코끼리를 나눠 탄 여행객들이 풀이 무성한 초원 지대를 지나고 있다. 그 순간 호랑이 한 마리가 그들 앞에 나타난다. 이에 가이드가 호랑이를 향해 막대기를 휘두르며 저항하지만, 호랑이는 순식간에 코끼리 머리 위로 뛰어오르며 그를 덮친다.

이 사고로 가이드는 팔에 상처를 입었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두 번째 영상은 남아프리카 공화국 더반의 북쪽 해안에 위치한 악어농장에서 발생한 사고다. 당시 악어농장주는 악어에게 발이 물리는 큰 사고를 당했다.

영상을 보면 3m 대형 악어가 석고상처럼 꼼짝하지 않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녀석은 알을 품고 있는 상태. 그 어떤 동물보다 강한 모성애를 갖고 있는 악어는 알이 부화할 때까지 먹지도 않고 자리를 지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만큼 예민할 수밖에 없다.

이를 방증하듯 잔뜩 몸을 움츠리고 경계하고 있던 악어는 농장주가 다가서려 하자 입을 크게 벌리고 위협한다. 그렇게 예민한 모습을 보이던 녀석은 결국 농장주를 공격, 순식간에 그의 발을 물어 넘어뜨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큰 부상 없이 악어에게서 몸을 피한 농장주는 “내게 발가락이 남아있는 것은 기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세 번째 영상은 러시아에서 발생한 사고로 북극곰에게 공격당한 여성의 모습이 담겨 있다.

40여초 길이의 영상을 보면 허름한 건물을 배경으로 커다란 흰 북극곰 한 마리와 바닥에 쓰러져 있는 여성을 볼 수 있다. 잠시 후 여성이 자리를 피하기 위해 몸을 일으키려는 순간 녀석은 재차 그녀를 무참히 공격한다.

이때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북극곰을 향해 소리를 지르며 물건을 던지는 등 녀석의 시선을 분산시키기 위해 노력한다. 이에 위협을 느낀 북극곰은 건물 뒤편으로 모습을 숨긴다. 그 사이 여성은 몸을 일으켜 가까스로 현장을 피하는 것으로 영상은 마무리 된다.

이 세 편의 영상들은 사고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동물들의 끔찍한 공격에도 살아남은 이들의 모습은 구사일생의 대표적인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사진·영상=Youtube: WildFilmsIndia, Earth Touch, RT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