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0살의 최고령 현역 안무가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0살 고령의 나이로 활동하는 현역 안무가가 있어 화제다.

16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호주 시드니에 사는 100살의 안무가 에일린 크래머(Eileen Kramer)에 대해 소개했다.



1914년 시드니 모스만베이에서 태어난 크래머. 올해로 100살인 그녀의 직업은 놀랍게도 현역에서 뛰고 있는 안무가다.

어린 시절 크래머의 장래희망은 오페라 가수. 어느 날 우연히 보게 된 거트루드 보덴비저(Gertrud Bodenwieser: 비엔나 현대무용의 1세대 댄서) 현대 무용 공연은 젊은 크래머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했다. 결국 크래머는 22살 늦깎이 나이에 보덴비저 무용단에 들어가지만 현재는 세계에서 가장 나이 많은 현역 최장기 안무가로 활동 중이다.

지난 2월 크래머는 호주 북 나우라 지역의 분다논 예술가 레지던스 프로그램(Bundanon artist in residence program: 호주를 비롯한 전 세계 모든 장르의 예술가 및 예술단체의 창작활동, 네트워킹, 연구 및 국제적인 예술 협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으로 참가 예술가들에게 5주간 작업을 위한 작업실과 숙박, 제반비용을 제공)에 초청돼 그녀의 최신작 ‘The Early Ones’를 만들었다. 크래머는 한쪽 시력을 잃은 상태에서도 직접 의상 디자인과 안무에 참여 했다. 그녀의 안무 작품에 참여한 댄서 아냐 맥키(Anya McKee)는 ABC와의 인터뷰에서 “그녀는 아름다운 영혼을 갖고 있으며 100살의 나이에도 정정한 신체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100살을 맞이한 그녀의 ‘The Early Ones’는 시드니 인디펜던트 시어터에서 지난 13, 14일 양 이틀간 공연됐다.

사진·영상= ArtsHealthInstitute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