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女요리사가 옷벗고 요리하는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의 한 젊은 여성 요리사가 상의를 드러낸 모습으로 조리법 영상을 제작해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사는 올해 24살의 젠(Jenn)이라는 여성은 ‘빠르고 간단한 요리법(quick and simple recipes)’으로 유튜브에서 수많은 구독자를 확보하고 있다. 그러나 그녀가 정말 인기를 끄는 이유는 상의를 탈의한 채 요리를 진행하는 독특한 진행 방식 때문. 그러나 영상 속에서 젠은 유튜브의 정책을 어기지 않는 선에서 음식재료들로 가슴을 교묘히 가리며 요리를 진행한다.



그녀가 소개하는 조리법은 체다 치즈 슬라이스에 소시지를 올려놓는 등의 대개 간단한 방식의 조리법이다.

젠은 “남자친구가 패스트푸드를 자주 먹는 것을 보고 이것이 많은 남성들이 안고 있는 문제라고 생각했다. 남성들이 요리를 조금 더 즐겁게 할 수 있도록 조리법을 알려주고 싶었다”며 이 같은 영상을 찍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녀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조리법 영상은 3개. 영상들은 일주일도 되지 않아 현재 총 180만 건 이상의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아마추어 연극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젠은 이런 방법으로 조리법 영상이 인기를 끌게 되자 요리사로 직업 전향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A Fuego Máximo/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