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끼어든 차량 발로 찬 바이커 ‘황천’갈 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운전을 하다보면 사소한 시비가 발단이 되어 큰 싸움으로 번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곤 한다. 이는 서로 조금씩만 양보하고 입장을 바꿔 생각하면 일어나지 않을 일들이다. 하지만 순간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해 일을 그르치는 경우가 많다.

도로 위에서 벌어지는 이러한 싸움은 대부분 ‘인과응보’의 결과를 만들어 내며 당사자들의 뒤늦은 후회로 마무리된다. 최근 이러한 사례를 잘 보여주는 영상 한 편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 미국 자동차전문지 카스쿠프가 소개한 해당 영상은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한 도로에서 촬영됐다. 영상에는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남성이 끼어들기 하는 운전자에게 화풀이를 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의 25초 지점에는 오토바이 운전자 앞으로 흰색 승용차가 차선 변경을 시도한다. 전혀 양보할 생각이 없는 오토바이 운전자는 좀 더 속도를 올려 차선을 막아선다. 하지만 승용차 역시 끝까지 밀어붙여 차선 변경을 시도한다.

이에 격분한 오토바이 운전자는 승용차를 따라 붙은 후 차량의 문짝을 발로 걷어찬다. 하지만 오토바이 운전자가 도리어 차량에서 튕겨져 나오며 쓰러지는 낭패를 겪는다.

해당 영상을 접한 한 누리꾼은 “언제나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오토바이는 2개의 바퀴를 가지고 있는 반면, 자동차는 4개의 바퀴를 가진 안정된 존재라는 사실을!”이라는 재미있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영상=Redação Uai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