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감자칩 먹는 엄마 보고 깔깔대는 아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의 먹는 모습만 봐도 부모의 입가에 미소가 저절로 지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최근 유튜브에 올라온 ‘감자칩 먹는 엄마 보고 웃는 아기(Baby laughs at her mama eating chips)’라는 제목의 영상에는 그 반대의 상황이 담겨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었다.



영상을 보면, 엄마가 감자칩을 한 입 베어 물자 엄마 품에 안겨 있던 아기가 감자칩을 뚫어지게 쳐다보며 재미있다는 듯 키득키득거린다. 활짝 웃어 보이는 아기의 모습에 엄마는 계속에서 감자칩을 입속에 넣는다. 그때마다 아기는 깔깔거리며 숨이 넘어갈 듯 웃어댄다.

물론 감자칩을 먹을 때 나는 ‘바삭바삭’ 소리에 신이 나 보이지만 누리꾼들은 “엄마가 먹는 모습이 좋나 보다”, “정말 귀엽다”, “사랑스럽다”라는 등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지난 14일 유튜브에 게재된 해당 영상은 현재 45만 건에 이르는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Timothy W./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