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0여 차례 점프 선보인 혹등고래…숨은 사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0여 차례 점프를 선보인 혹등고래(humpback whale)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화제다.

18일 온라인에 게재되며 알려진 해당 영상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한 해안에서 촬영됐다. 이 영상은 야생동물 전문가 라이너 쉼프(Rainer Schimpf)와 그의 일행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편집된 영상을 보면 쉼프 일행이 탄 보트에서 조금 떨어진 어느 지점에서 갑자기 수면 위로 고래가 튀어 오른다. 이어 고래는 그들 보트 바로 옆에서 헤엄을 치고 물 위로 튀어오르는 등 장관을 연출한다.







계속해서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내는 고래의 움직임은 경이로움을 자아낸다. 특히 영상의 2분 31초 지점에는 고래가 완전히 몸을 드러내는 진풍경을 볼 수 있다.

영상을 게재한 이는 “이 혹등고래는 1살 정도의 새끼 고래다. 우리는 약 2시간 가까이 녀석을 따라 다녔다. 녀석은 잃어버린 어미를 찾기 위해 100여 번의 점프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혹등고래는 대형 고래류 가운데 가장 운동성이 강하며 온 몸을 수면 위로 노출시켜 점프하는 경우가 많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주로 몸에 붙어있는 기생충을 제거하려는 목적으로 강하게 뛰어오르는 것이 대부분이다. 녀석의 얼굴과 몸 등에는 골프공만한 따개비가 수십 개씩 붙어 있어 험상궂게 보이지만 사람에게 매우 친숙하게 행동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 영상=MaxAnimal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