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독일 킬 운하 수문과 충돌한 131m 화물선, 도대체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 킬 운하(Kiel Canal) 수문이 배와 충돌하는 사고가 또 발생했다.

20일(현지시간) 세계 해양 및 해외 뉴스 사이트 지캡틴닷컴(gCaptain.com)은 오후 12시 20분께 독일 브룬스뷔텔(Brunsbüttel) 킬 운하의 북쪽 챔버로 들어온 ‘세인트 조지’란 이름의 화물선이 운하 수문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운하를 통해 들어오는 131m 길이의 키프로스 국적 화물선 ‘세인트 조지’가 들어오는 모습이 담겨 있다. 수문을 향해 들어오는 화물선이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닫혀있는 수문으로 돌진한다. 곧이어 8500톤 무게의 화물선이 ‘쿵’ 소리를 내며 1200톤의 수문과 충돌한다.

수문 관계자는 “현재 수문의 복구 여부를 가늠 중”이며 “이번 사고가 화물선의 기술적 장애로 인해 발생했는지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현지 언론들은 “킬 운하에서 최근 몇 달 동안 이와 같은 사고가 세 번째 벌어졌다”며 “지난해 11월엔 영국 국적의 화물선이 북쪽 수문과 충돌해 수문 전체를 교체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킬 운하는 북해 연한의 브룬스뷔텔에서 발트 해 연안의 킬까지 연결된 98km의 긴 운하로 세계에서 가장 붐비는 인공 수로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Kieler Nachrichten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