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톰 크루즈 주연 ‘미션 임파서블5’ 스틸&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톰 크루즈 주연의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이하 미션 임파서블5)의 스틸 컷과 티저 예고편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미션 임파서블5’은 톰 크루즈가 열연하는 에단 헌트와 IMF 팀원들이 그들을 파괴하려는 고도의 훈련을 받은 국제적 테러 조직 로그네이션에 맞서 싸우는 미션을 수행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번 시리즈의 부제이기도 한 ‘로그네이션’은 IMF를 위협하는 사상 최대의 비밀 연합 조직을 뜻한다.



공개된 스틸 컷 중 유난히 눈길을 끄는 것은 실제 날아가는 비행기에서 감행된 액션 장면이다. 이 장면을 위해 톰 크루즈는 운행 중인 비행기 날개 위에 올라서는가하면 문에 매달리는 등 대역 없이 1525m 상공에서 공중액션 촬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장면은 영국의 한 비행장에서 이틀간 진행됐으며, 비행기의 속도와 엔진의 힘을 견뎌낼 수 있는 특수 카메라를 설치했다. 더욱이 이 장면은 톰 크루즈가 엔진 바로 위에서 연기해야 했기에 비행기 날개에서 연료와 연기, 먼지로부터 눈을 보호하기 위해 눈동자 전체에 렌즈를 착용하기도 했다. 설상가상으로 그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얇은 양복을 입어야 했기 때문에 매우 고생스러운 촬영이었다. 톰 크루즈는 촬영도중 갈비뼈가 부러질 뻔 한 위험천만한 위기도 맞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촬영을 마친 톰 크루즈는 “이제껏 다른 영화들에서 경험한 모든 액션 중 의심할 여지없이 가장 위험했다”고 밝혔다.

또한 함께 공개된 예고편은 속도감 넘치는 전개 속에 자동차와 공중액션 등 기존 작품에서 한층 확장된 스케일을 드러내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2011년)에서 함께 한 제레미 레너, 사이먼 페그와 더불어 알렉 볼드윈 등 쟁쟁한 배우들은 물론, 새로운 팜므파탈로 스웨덴 출신의 배우 레베카 퍼거슨이 출연한다.



‘미션 임파서블5’는 ‘작전명 발키리’(2008년), ‘엣지 오브 투모로우’(2014년)의 각본과 ‘잭 리처’(2012년)의 연출로 톰 크루즈와 호흡을 맞춘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사진 영상=롯데엔터테인먼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