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운전중 딴짓하다 ‘쿵’…이래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운전 중 딴 짓을 하면 얼마나 위험한지를 보여주는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6일 전미자동차협회(AAA)가 협회 계정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해당 영상은 10대 청소년 운전자들의 잘못된 운전습관으로 인한 사고 순간이 담겨 있다.



영상에는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남성과 입술에 립스틱을 바르는 여성, 전화 통화를 하는 남성까지 운전에 집중하지 않은 10대 남녀들을 볼 수 있다. 이들은 각기 다른 방식으로 운전에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 후 결국 사고로 이어지게 된다.

전미자동차협회는 이와 유사한 1700여 건의 영상을 분석한 결과 60%에 육박하는 청소년운전자의 사고가 ‘산만한 운전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중 운전 중 휴대폰 사용으로 사고를 낸 경우가 전체 사고의 12%에 달한다는 결과를 내놓았다.



이에 전미자동차협회 관계자는 “영상 심층 분석을 통해 산만한 행동이 많은 사고 발생 원인이 되고 있다는 명확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사진·영상=Youtube: AAA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