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무도 모르게 선채 ‘큰용변’ 보는 차도르女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지난 26일 터키 이스탄불의 한 병원복도에서 몰래 대변을 누고 달아나는 노인 여성의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며 해당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을 보면, 사람들로 가득 붐비는 병원에 잠시 후 검은 차도르를 입은 노인이 모습을 드러낸다. 노인은 병원복도 한구석으로 조용히 이동하더니 조심스레 눈치를 살핀다. 그리고는 그 자리에서 일어선 채로 변을 보기 시작한다.

그러나 머리에서부터 발끝까지를 완벽하게 가려주는 차도르 덕에 노인의 ‘노상방변’을 그 누구도 눈치 채지 못한 듯 보인다. 잠시 후 노인은 슬그머니 자리를 떠나고 노인이 머물렀던 자리에는 대변 덩어리가 덩그러니 놓여 있다. 사람들은 예상치 못한 대변에 깜짝 놀라며 신발 바닥을 확인한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왜 화장실을 놔두고 이런 행동을 하는 거지?”, “공공장소에서 너무하다”, “무슨 사정이 있겠지”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영상=Virals365/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